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엠디뮨, 줄기세포 CDV 적용 폐질환 치료제 세계 최초 특허 취득

2019-10-24 11:40 출처: 엠디뮨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0월 24일 -- 세포 유래 소포(Cell Derived Vesicles, CDV) 원천기술을 활용하여 난치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주)엠디뮨(대표이사 배신규)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줄기세포 CDV를 치료제로 적용하는 국내 특허를 취득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는 독자 공정으로 제조한 CDV를 난치질환인 만성폐쇄성폐질환에 적용하여 등록받은 세계 최초의 사례이다. 이를 계기로 향후 CDV를 활용한 다양한 난치질환 치료제 개발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되었다.

이번에 특허 등록된 CDV는 중간엽 줄기세포에서 유래한 것으로, 줄기세포가 갖는 재생효과를 보유함과 동시에 투여 경로 등 측면에서 많은 이점을 가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COPD는 환경오염 등의 영향으로 유병율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질환이지만, 한번 손상된 폐 세포를 재생시키는 치료법이 없어 완치가 불가능한 대표적 난치질환이기 때문에 CDV의 재생효과에 거는 기대가 크다.

이번 특허는 서울아산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공동 출원한 것이며 향후 사업화 권리는 엠디뮨이 보유한다.

CDV는 세포 유래 소포(Extracellular vesicles: 이하 EV)의 일종으로, EV는 세포로부터 분비되거나 혹은 추출할 수 있는 나노 입자를 말한다. 소포막에는 원천세포막의 유용물질이 많이 분포되어 있어서 질병 부위를 표적으로 공격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치료적 활용 가능성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특히 EV 중 엑소좀(exosome)이 많이 알려진 물질군이다. 다만 천연 상태로 분비되는 엑소좀은 원천 세포별로 획득량이 일정하지 않으며, 성상 또한 불균일하다는 난점이 있다.

엠디뮨은 다양한 원천세포로부터 균일한 성상의 소포인 CDV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질병 부위에 대한 표적 기능을 가진 CDV를 대량 생산하는 엠디뮨의 독자 기술은 ‘바이오드론’으로 명명되며, CDV 자체로도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수많은 기존 의약품과 결합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이다.

엠디뮨 배신규 대표는 “CDV의 치료제 가능성을 입증한 특허를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등록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향후 임상적 가치를 더 높이기 위한 후속 연구에 집중하고, CDV플랫폼을 다양한 난치질환에 적용하는 특허를 지속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폐질환 분야의 임상 전문가이고 이번 특허의 공동발명자로서 엠디뮨과 함께 COPD 치료제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오연목 교수(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는 “이번 연구는 줄기세포 CDV를 활용하여 COPD로 손상된 조직을 재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엠디뮨 개요

엠디뮨은 CDV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알츠하이머, 각종 퇴행성 질환 및 항암제 등 난치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벤처기업이다. 엠디뮨은 세포로부터 나노크기의 CDV를 대량으로 생산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포에서 생산된 CDV는 다양한 질환에 적용이 가능한 플랫폼 물질이다. CDV 치료제는 세포 자체의 특성을 활용하여, 약물의 표적효과 및 침투능력을 강화함으로써 기존 의약품이 가진 부작용을 현격히 감소시키고 약효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