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자살자해·폭력·진로 전문 청소년상담사 양성 과정 개설

올해부터 청소년상담사 보수교육 전문가 과정 신설
현장 중심의 전문가 배출로 위기청소년에게 효과적으로 개입 가능

2020-07-09 17:50 출처: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09일 --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사장 이기순)은 자살·자해, 청소년 폭력, 진로 전문 청소년상담사 양성 과정을 10일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문가 과정을 통해 배출될 125명의 전문 청소년상담사는 각 지역의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에서 활동하며 보다 효과적으로 위기청소년 문제에 개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성가족부의 <2020년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청소년상담 건수는 총 90만2000건으로 2011년(68만5000건) 이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청소년 고민 상담의 유형별로는 정신건강(18.1%), 대인관계(16.6%), 학업·진로(12.3%)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은 각 유형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개입 방안을 위해 ‘자살·자해, 청소년 폭력, 진로’ 3개 영역의 전문가 과정을 신설하게 됐다.

이번 과정은 청소년상담사 1, 2급을 대상으로 영역별 이론, 정책 및 법률, 최신 청소년 상담 개입 프로그램, 검사도구 활용 교육으로 구성됐다. 자살·자해 전문가 과정은 최신 청소년 자살 예방 및 개입 프로그램 교육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청소년 폭력 전문가 과정은 사이버 폭력, 폭력 관련 정책 및 법률, 학교폭력 유형별 상담 개입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진로 전문가 과정은 최신 청소년 진로검사 활용 및 진로상담 프로그램, 부모 참여 집단상담 프로그램 교육으로 청소년 진로 사례와 관리를 돕도록 할 것이다. 이번 전문가 과정은 현장에서의 상담 개입 뿐만 아니라 사례 관리·감독 및 상담 프로그램 개발 능력을 갖춘 전문가 양성에 초점을 맞추어 청소년 문제 예방 및 개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기순 이사장은 “최근 청소년 자살·자해, 디지털 성폭력을 포함한 청소년 폭력 문제 등의 이슈를 자주 접하고 있어 사회적으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청소년의 위기 문제에 보다 전문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영역별 전문가 과정을 준비하게 됐다”며 “2021년에는 재난·트라우마, 성(性) 2개 영역을 추가 개설하고, 기존 세 가지 영역의 고급단계 과정을 확대 개설 이른바 포스트 코로나, 포스트 n번방 시대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소년상담사 보수교육 전문가 과정에 관심이 있는 청소년상담사는 청소년상담사 홈페이지(www.youthcounselor.or.kr) 또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자격연수부에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개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은 여성가족부 산하 준정부기관으로서 전국 시·도 및 시·군·구에 소재하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을 지도·지원하는 상담복지 서비스 중추기관이다. 청소년의 올바른 인격 형성과 조화로운 성장을 위한 상담복지 서비스 제공, 프로그램 및 정책의 개발과 보급, 전문 상담 인력 양성,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건강하고 바람직한 청소년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yci.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